우물 안 개구리

9/23/2006

Google Books: PDF Download Feature

Filed under: — K. M. Lawson @ 11:13 pm Print

The Google Books project is an exciting new chapter in the world’s digitization of printed materials together with the Gutenberg project. I have blogged at Frog in a Well – Korea about some old English-language works on Korea that are available for download in text form from the latter. On my own weblog I have expressed some frustration with the limits imposed by Google Books on the viewing of works which are not protected by copyright here.

There has been a recent piece of news about the Google Books project which was announced on the Google Books own weblog here at the end of August. Many books that can be found on Google Books, which are out of copyright (or rather, which Google has decided to treat in that manner), can now be completely downloaded in PDF format.

Some notes about this feature:

1) The downloaded work is an image PDF, usually 1-15MB in size. The text metadata for each book is not in the downloaded document. This means you cannot search for text within the document once it is downloaded, but must return to Google Books in order to search the contents.
2) Some books which a) are no longer protected by copyright b) Google recognizes as no longer being protected by allowing you to browse an unlimited number of pages from the work are strangely not available for download. For example, Miyakawa, Masuji’s My Life in Japan, published in the United States in 1907 can be fully viewed online and is not protected by copyright, cannot be downloaded as of today.
3) Many of the old books, especially those which cannot be downloaded despite their lack of copyright coverage, have huge “Image Not Available” error messages where the pages should be. Strangely, you can still search the text metadata for these books and return results. Clicking on the search result pages, however, will simply show “Image Not Available.” Other books have some pages missing but some showing.
4) As I have discussed elsewhere, some books which cannot possibly be covered by copyright are only shown in “snippet mode” and in some cases, searching their contents returns completely unexplainable and mistaken results. For example, the 1910 Highways and Homes of Japan by lady Kate Lawson is bizarrely shown only in snippet mode and as this snapshot shows, searching for “Japan” within the book gives completely wrong results.
5. The page images for tables of contents are in many cases hyperlinked. You can click directly on chapter titles in the table of contents to jump to that chapter.

How to search for books related to Korea that are out of copyright:

The easiest way is to search for something specific on the Google Books web site. However, that will return mostly results that are still protected by copyright. See this excellent summary of copyright protection at Cornell for how to determine roughly if something is protected that was published in the United States. All things published in the United States before 1923, regardless, are now in the public domain, no exceptions. There is no reason Google should restrict access to those materials insofar as it assumes visitors are viewing the content in the United States (its website says as much in its warning to those outside the US).

IN TITLE – If you want to search for something in the title, either use the “Advanced Search” link or simply precede your search with “intitle:” For example: intitle:Korea or intitle:”Korea and Her Neighbors”

BY DATE – To restrict yourself to the period when all books are in the public domain, you can specify a date year range using “date:” So for example: date:1800-1922. You can also specifi “Full view books” in the advanced search page to see only results in books that can be fully viewed.

So searching for books with Korea in the title, published from 1700-1922 can be found by entering: intitle:Korea date:1700-1922

Some examples of books that can be downloaded, found merely through searching for Japan in the title, some of which you might recognize:

Korea and Her Neighbors: A Narrative of Travel, with an Account of the Recent Vicissitudes and…
By Isabella L. (Isabella Lucy) Bird 1905 (quoted frequently in the series of postings here at Frog in a Well starting here)

Korean Tales: Being a Collection of Stories Translated from the Korean Folk Lore, Together with…
By Horace Newton Allen 1889

Problems of the Far East: Japan, Korea, China
By George Nathaniel Curzon 1894

Glimpses of the Orient, Or, The Manners, Customs, Life and History of the People of China, Japan…
By Trumbull White 1897

Terry’s Japanese Empire, Including Korea and Formosa: With Chapters on Manchuria, the Trans-Siber…
By T. Philip (Thomas Philip) Terry 1914

List of Korean Geographical Names, Forming an Index to the Map of Korea: Published at Gotha, and…
By Ernest Mason Satow (mispelled Satorv) 1884

The Diseases of China, including Formosa and Korea
By W. Hamilton (William Hamilton) Jefferys 1910

Ewa: A Tale of Korea
By W. Arthur (William Arthur) Noble 1906

9/15/2006

“Resistant collaborators” and “collaborative resisters”

Filed under: — noja @ 11:01 pm Print

I am in a small room on Kyushu University’s campus now trying to finalize the second volume of my Russian textbook on Korea’s history, and while plodding through the valley of sorrows called “1930s” I feel all the time how difficult it is to find clear-cut, “textbook” definitions for what was “resistance” at this period (to be praised) and what was “collaboration” (to be taken to account, at the very least). Generally, my theoretical starting point is what Marx once said on the dominated—the people who are both oppressed/exploited by the existing system, and at the same time have to accept both material and discursive superiority of this system, being mostly unable, at least before the start of the modern socialist movement in Europe, to decisively break away from the ideas, beliefs and conventions of their exploiters. Modernity seems to bring a twofold change to this condition of existence—on one hand, there emerges a liberational ideology of a new and completely different kind, but on the other hand, the system of domination assumes much stronger control over the individual lives, and resistance requires much more resources, usually to be supplied by one or another fraction of the global ruling class. Take, for example, the recent glorious victory of Hizbollah partisans. I have no doubt that they do represent a genuine resistance potential of the Lebanese people and were led to the victory by a wave of mass support; but when you think about the Syria-supplied Russian anti-tank guns or Iranian missiles they used, the whole thing also begins to look like an episode in the global proxy war between the weeker “junior” Eurasian bullies and the huge “senior” Athlantic one on the playground called the “world capitalist system”—the war, in which, so far, the mightiest bully is being assiduously bleeded by his smaller, but more agile and cleverer competitors. My point here is that there is no clear, unequivocal dividing line between the Ahriman of domination and Ormazd of the resistance to it: in real life, the line gets constantly blurred, and if you wish to defeat imperialist A., you often have to tap the resources of the rival imperialist B., being also strongly influenced by B.’s mode of actions and beliefs in the process.

What relation have all these musings to my textbook business? Well, take our saint Kim Ku (1876-1949), usually supposed to be an uncompromising resistance fighter and contrasted to the “collaborators” who presumedly lacked the guts to choose the way of bomb and pistol and in the end sacrificed their integrity by working with some of the “Japanese imperialist” institutions. The problem is—Kim Ku’s way of the bomb and pistol could have been chosen only due to the fact there was “Western imperialist”-founded international settlement in Shanghai to use as a base camp (and there were obviously some reasons for the settlement police to tolerate Kim’s activities, the reasons not necessarily belonging to the realm of charity), and that both bombs and pistols were supplied by the GMD and their semi-fascistic “Blue Shirt” guards in the 1930s. And the influence of the ultra-right wing GMD ideology upon such figures as Kim Ku or Yi POmsOk (1900-1972) is something their Korean hariographers prefer not to touch. So, we have a classic situation when the strongest (regional) bully is being fought through an unequal alliance with a weaker tough. Should we continue to describe such things in moralistic terms, as if we are speaking about the fight between absolute good and absolute evil? Then, there is another “textbook” case – Yi Kwangsu (1892-1950), the epitome of both Social-Darwinist (and a rather racialized) theoretical belief in the inevitability of an incorporation into the greater Yamato nation and political collaboration with the Japanese authorities. Yet, his position as the colony’s foremost “moderate intellectual” did not save him from imprisonment in 1937 in connection with Suyang Tonguhoe case (he got 5-years jail sentence in the end, but did not serve it)—An Ch’angho’s truthful follower, he still wished to explore the possibilities of modernity beyond its Japanese variant, and was duly punished. Should we follow good old Confucian logic in making Kim Ku into an example of “loyal retainer” while punishing Yi Kwangsu posthumously by demoting him to a “treacherous subject”? Well, I personally think that we should stop (ab)using moralising categories in historical writing – but certainly without becoming moral relativists. That is, fascists/Japanese imperialists etc. were certainly atrocious – but that does not make all those who opposed them authmatically into angels, and does not mean that all these incorporated into their systems, were already moral failures by this very fact.

9/13/2006

나의 리움미술관 기행기

Filed under: — Gyewon @ 10:51 pm Print

나의 리움미술관 기행기

명색이 미술사학도이지만, 솔직히 말해 미술관 기행이 별 재미가 없다. 유명한 작가의 작품은 거기에 켜켜이 쌓여있는 아우라의 무게에 짓눌려 재미가 없다. 유명하지 않은 작가의 작품은 오랫동안 제도 밖에 머물어 가난하고 빈곤하다. 그렇게 제도의 힘은 강력하다. 특히 미술관이라는 제도란, 그 미학적 효과 때문에 더욱 더 강력하면서도 탈정치적이다. 예쁘다 라는 형용사가 가진 위력은 생각보다 크다. 금자씨(영화)에 등장하는 예뻐야 돼 라는 대사는, 그래서 더욱 더 무섭다. 우리는 그 예쁨의 전후면을 삐딱하게 살필 필요가 있다.

입장료 1만 5천원, 인터넷으로 사전 예약시 1만 2천원. 미술관 예약제라는 새로운 제도를 도입, 세계적인 건축가 세 명(마리오 보타, 장 누벨, 램스 쿨하스)에 의해 완공된 세 개의 독립적인 전시 공간, 삼성(이라기보다는 삼성 회장 부인의 개인) 소장품, 그리고 이태원이라는 공간.

충분히 세간의 이목을 끌만한 요소들을 두루두루 갖추고 있는 리움미술관에서는 작년 12월, 세계적인 아티스트 매튜 바니의 작품들이 전시되고 있었다. 크라이매스터 씨리즈의 다수가 전시되거나 상영되고 있었으며, 다국적 기업의 지원을 받아 만들어진 크라이매스터 최신작 또한 상영되고 있었다. 상설관은 삼성가의 소장품으로 채워져 있었다. 서양관/한국관이 아닌, 현대관/근대관으로 나누어져 있었는데, 한국 미술품들은(물론 한국 미술품이라는 개념 또한 정의하기 힘들지만) 시기별로 분류되어, 대략 일제 강점기 이후의 미술품들은 현대관으로, 흔히 청자/백자로 대표되는 근대이전의 미술/공예품들은 근대관에서 전시되었다. 오늘날 국제비엔날레에 출품되고, 국제적 네임밸류가 있는 미술가(이를 테면 백남준 등)의 작품은 개념적으로 한국미술품들이 전시되어 있는 근대관이 아닌 현대관에서, 동시대 외국 작가들의 작품 (이를 테면 요셉 보이스 등)과 나란히 전시되고 있다는 점에서, 적어도 리움은 미술품의 국가적 분류라는 근대적 전시체계를 고수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리움의 현대관을 한마디로 정의하자면, 중학교 미술교과서의 집대성 이다. 내가 이를 자신있게 말할 수 있는 것은, 중 3때 17년간 모의고사(고등학교 입학용 입시 서적)에 미술과목이 포함되어, 진짜 열심히 미술책에 있는 작품들을 외웠기 때문이다. 따라서 단지 미술사가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중등교육을 충실히 받은 사람이라면, 리움에서 자신이 교과서에서 보고 들었던 유명한 작품들을 연대기순으로 감상할 수 있을 것이다. 요컨대 삼성가는 거액을 투자하여, 입시에 나올법한 서양미술사의 거작과 근현대 한국 유명작가들의 작품들을 수집하였던 것이다. 그러나 중학교 미술 교과서의 수준이란 지극히 일반적이다. 리움의 수집 경향은, 따라서 일반적인 미술사의 상식을 거스르지 않는다. 그저 안전하게, 미술책에 나열된 이러저러한 유명작들을 착실히 사서 모았을 뿐이다. 이러한 착실한 취미생활은 건축가 장 누벨의 뛰어난 실내/외 디자인에 의해 다른 차원의 종합 예술로 탈바꿈된다. 삼성의 뛰어난 재력, 훌륭한 기획력, 미(美)에 대한 사랑, 이 모든 것들이 하나의 전시 공간에서 종합 예술로서 막을 올릴 때, 그 때 관객의 입에서 나오는 탄성은 차라리 자연스러운 것이 되고 만다. 많은 미술사가들이 MoMA의 탈정치적 전시 의도를 비판하는 글을 써왔고, 많은 아티스트들이 서양 제도권 미술에 저항해왔다. 그러나 MoMA의 기획력이 훌륭한 것은 사실이며, 그렇기 때문에 더욱 더 위험한 것이라 비평가들은 목소리를 높였다. 리움의 경우는 어떠한가. 현대관에 어떠한 기획이 담겨있다면, 그것은 장 누벨을 데리고 와서 미술관을 건립할 수 있었던 삼성의 재력과, 중학교 수준의 미술사 장르 인식이라고나 할까. 그렇기에 1만원이 넘는 입장료는, 남의 취미생활을 감상하는 대가로서 지나치고, 사전 예약제도는 그래서 더욱 더 비관행적이다. 남의 취미생활을 구경하는데 사전 예약을 해야하다니, 나폴레옹이 원정대를 이끌고 다니며 중동에서 휩쓸어 온 보물들을 구경하는데에도(루브르 미술관) 사전 예약따위는 하지 않는다.

리움의 근대관은 어떠한가. 나는 한국에서 태어나 그곳에서 30년을 넘게 살았지만 한번도 한국미술품이 이렇게 예쁘고 멋지게 전시된 것을 구경해 본 적이 없다. 만약 몬트리올에서 함께 공부하는 동료가 한국에 잠시 다녀온다면, 혹은 나의 지도교수가 한국에 잠시 오신다면, 그들이 한국의 미술관을 순례하고 싶으시다면, 나는 리움을 추천하는데에 1초도 서성이지 않을 것이다. 그것은 새로운 발견이었다. 나는 청자와 백자가 이렇게 아름다운 예술품이었는지 이전엔 미처 알지 못했다. 청자/백자 자체가 달라졌다기보다, 리움이 그것을 보여주는 방식이 아주 훌륭했다. 혹은 다른 말로 하면, 기존 박물관에서 청자/백자를 전시하는 방법이 너무도 가난했기 때문에, 리움의 전시방법은 더욱 더 빛이 났다. 국공립 미술/박물관이 가난한 것은, 물론 경제적으로도 그렇지만, 그들의 전시방법이 아무런 미학적 고민도 질문도 효과도 없었다는 점에서 더욱 더 빈곤했다. 그런데 리움의 근대관에서 청자/백자는 다시 태어난다 깜깜한 실내에 한줄 오롯이 들어오는 조명과, 그 조명이 가리키는 곳에 조그맣게 빛을 발하는 한국의 자기들. 코너를 돌며 내려올 때마다 경탄은 더해간다. 한국의 미라는 것이 이데올로기적 구성물이라는 것을 잘 알지만, 무언가 한국의 특수한 미적 경험이 있다면, 바로 저런 것이 아닌가 되새겨 볼 정도로, 리움이 보여주는 미술품들은 아름다웠다. 현대관에서 보여준 중학교 미술책 수집방식은 근대관에서도 계속된다. 삼성가는 심지어 신라시대 탑도 소장하고 있다. 그것도 금탑을. 삼성가는 심지어 사극에서나 볼 수 있었던 일월도 (주로 임금 옥좌 뒤에 나오는 병풍)도 소장하고 있었다. 고려미술의 찬란함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반가상들은 리움에서 너무도 엄숙했고 종교적이었다. 이 모든 디스플레이의 기술은, 그간의 국공립 미술/박물관에서는 부재하던 것이었다. 한국미술이 이렇게 보여질 수 있다는 것은 분명 새로운 발견이었다. 그러나 그것이 국가차원이 아니라, 한 사기업의 차원에서, 그것도 삼성이라는 이름으로 가능했다는 사실 또한 무척이나 놀라운 발견이었다. 결국은 세계 어디에 내놓아도 빠지지 않을 청자/백자의 아름다움을 뒤로 하며, 탄식성 질문을 하지 않을 수 밖에 없다. 그렇게 돈이 많아?

리움에 감탄하는 이유는 단 하나다. 그 많은 돈을 쏟아부워, 국립 미술제도에서 하지 않은/못한 일을 했기 때문이다. 평론가들은 상업화된 미술의 대안의 하나로, 공공미술의 가능성을 이야기해왔다. 그러나 공공미술은 무엇인가. 단지 사적 공간 외에서 보여지고 감상되는 미술인가. 그렇다면 공공미술의 태반은 쓰레기만도 못하다. 한국 대기업 빌딩 앞에는 동/구리로 만들어진 기묘한 모양의 조형물이 있다. 그 조형물들의 대다수는 미적 질문을 던져준다기보다 차라리 시각적 오염에 일조한다. 게다가 그 목적이 기업의 세금감면에 있다는 점에서 더욱 더 음흉하다. 나는 공공미술의 영역뿐 아니라 그 개념을 확장시켜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것은 국민이 내는 세금으로 미술관과 박물관을 건립하고, 재미있는 전시를 열고, 좋은 작품을 소장하여 작가를 지원해주고, 동시에 좀 더 폭넓은 미적 경험의 기회를 주는, 그러한 제도의 문제까지 포함해야 한다. 그러나 어찌된 일인지 미술관은 늘 가난하고, 학예연구원들은 외국전시를 들여오는데에 급급해야하며, 작가들은 늘상 굶주린다. 고작 청자/백자에 멋지게 조명 주는 게 뭐 그리 대단한 일이냐고 물을 수도 있지만, 그것이 국공립 미술관에서 가능해지려면 아마도 국가의 행정체계 자체를 포맷시켜야 하지 않을까. 그러나 그 동안 이미 삼성은 기업이 아니라 제국이 될 것이다. 리움이 미술관의 모범/전형/규율, 그리고 권력이 된 것과 마찬가지로. 

AHC Call for Posts, plus

Filed under: — Jonathan Dresner @ 4:00 am Print

Roy Berman, the MutantFrog himself, will host the next Asian History Carnival at Mutant Frog Travelogue on the 18th. Get your nominations in to him directly (roy dot berman at gmail dot com), through blogcarnival.com or with del.icio.us tags. Remember, if you don’t submit anything, we may pick the worst thing you ever posted publicly….

A few other news notes:

Korean-American relations have always been tense says Daniel Sneider. This is an excellent brief survey of the last fifty years, a stark reminder that even our staunchest allies have minds of their own….

And in the “full employment for nationalist historians” category, Korea-China History Wars Continue, in anticipation of the collapse of North Korea. Or not, but they continue anyway.

Powered by WordPress